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살인자의 기억법

지은이 : 김영하
출판사 : 문학동네 (2013/07/25)
읽은날 : 2013/12/11

 

 

살인자의 기억법

  "나의 이름은 김병수. 올해 일흔이 되었다." (p27)

 

  "내가 마지막으로 사람을 죽인 것은 벌써 25년 전, 아니 26년 전인가, 하여튼 그쯤의 일이다." (p7)

 

  "사람들은 은희가 내 손녀라고 생각한다. 딸이라고 하면 놀란다. 그도 그럴 것이 나는 올해 칠십 줄에 들어섰지만 은희는 경우 스물 여덟이기 때문이다." (p16)

 

  "은희 엄마가 내 마지막 제물이었다." (p22)

 

  "제발 우리 딸만은 살려주세요." (p26)

 

 

  연쇄살인이 일어나고 있는 우리 마을에서 우연한 기회에 '박주태'라는 인물과 마주친다. 나는 그가 연쇄살인범이라는 것을 한눈에 알아봤다. 이 때문일까, 그는 내 주변, 아니 은희 주변을 배회하기 시작했다.

  나는 이제 하나 뿐인 딸을 지키기 위해 그를 뒤쫓는다. 하지만 치매(알츠하이머 병)로 인해 과거는 물론 조금 전의 일까지 까맣게 잊어버리는 나에게는 여간 곤혹스러운 일이 아니었다.

 

  심플하게 넘어간다. 구차한 설명이나 변명 없이, 숙달된 킬러처럼 아무런 흔적을 남기지 않으며 사뿐히 흘러갔다. 한 눈에 쏙 들어오는 가벼운 텍스트는 동남아의 외딴섬에서 휴가를 보내는 사람처럼 한가로웠다. 시원하게 뚫린 하늘과 바다는 하나 둘 지워지는 주인공의 머릿속처럼 황량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

  그의 치매 증세가 나에게 전이된 것일까. 마지막장을 덮자 세상이 온통 새하얗게 변해버린 느낌이다. 소설 속의 전후 이야기기가 두죽박죽 뒤섞이면서 나를 혼란스럽게 했다.

  그의 기억법은 세상에 대한 것이 아니라 결국 그 자신으로 향했던 것일까. 스스로의 행동에 대한 죄책감은 끝없는 허상을 불러일으켜 그의 생각을, 그의 세상을, 그의 인생을 허구로 만들어 버렸다. 이렇게 <살인자의 기억법>은 내가 느끼던 기존의 '기억법'을 완전히 뒤집어버렸다.

 

- end

분류 :
한국
조회 수 :
3671
등록일 :
2013.12.12
20:41:19 (*.126.109.32)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1263&act=trackback&key=a0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126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9 한국 싱커 - 배미주 2011-05-09 9283
98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1-05-09 8945
97 한국 A (에이) - 하성란 2011-05-09 8932
96 한국 공무도하 - 김훈 2011-05-09 8588
95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1-05-09 7866
94 한국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2011-05-09 7546
93 한국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1] 2012-07-05 7310
92 한국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2011-05-09 7201
91 한국 덕혜옹주 - 권비영 2011-05-09 7198
90 한국 엄마를 부탁해 - 신경숙 2012-03-20 7181
89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2011-05-09 6877
88 한국 강남몽 - 황석영 2011-05-09 6862
87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536
86 한국 워낭 - 이순원 2011-05-09 6530
85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44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