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지은이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8/08/01)
읽은날 : 2010/04/00


변신 · 시골의사  <변신>, 옛날에 한번 읽어봤던 기억이 난다. 자고 일어나니 바퀴벌레 같은 모습으로 변해버렸던 주인공의 이야기로 기억되는데 읽기는 수월했지만 이해는 어려웠던, 꿈틀거리던 벌레의 기괴함만 가득했던 기억이 난다.
 그러다 얼마 전부터 조금씩 읽었던 <철학카페에서 문학 읽기>를 통해 고전에 대한 철학적 주석을 듣게 되었다. 여기서 설명한 철학적 의미를 100%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여러 고전이 갖고 있는 철학사적 의미라든가 이야기 속에 감춰진 속뜻을 조금이나마 느껴볼 수 있었다. 이런 자신감으로 카프카의 <변신>에 다시 도전했다. 이번에는 지난번 보다 좀 더 이해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과 함께...


 하지만 카프카의 문체가 그런지 번역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지나치게 모호한 문장들이 책읽기를 방해한다. 몇 번을 반복해서 읽어야 그 의미를 알아들을 수 있는 긴 문장들이 서로 연결되지 못하는 느낌이다. 그래서 책읽기의 속도가 느려지고 있다. 결국, 이번에도 실패인가. 알 수 없는 암호문처럼 다가왔던 <변신>은 페이퍼를 채운 긴 문장 이상으로 다가오지 못한다.
 <변신>을 수도 없이 읽었다며, 그 깊이와 감흥을 이야기했던 책이 기억난다. 하지만, 난 아무런 감흥도 없었다. 좋고 나쁨도 없이 그저 어지럽고 혼란스러움만이 남았을 뿐, 벌레로 변한 자신과 이를 지켜보는 가족을 통해 인간 존재에 대한 근원적인 물음을 던진다는 그럴싸한 추천 글도 가슴에 와 닿지 않았다.
 명작의 반열에 올라있는 이런 고전 앞에서 시답잖은 소리를 늘어놓고 있는 자신이 우습게까지 보인다. 도저히 넘어설 수 없는 거대한 절벽 앞에 와 닿은 느낌이랄까. 카프카,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당신...


 <판결>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마치 내 독해력 수준을 판결 받는 것처럼 어쩔 줄 몰랐다.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 글은 몇 번을 되풀이해서 읽어도 마찬가지. 번역에 대한 의구심으로 인터넷을 뒤져봤지만 이 또한 '모르쇠'가 대부분인 것을 보아 번역만의 잘못은 아닌 것 같았다. 어쩌면 카프카 자체의 문제일지 모른다는 '건방진' 생각마저 든다.

 그는 상당히 엄격하고 권위적인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고 한다. 그렇다고 아버지에 대한 반발을 표면적으로 드러낼 수 없었던 카프카는 그의 억압된 정서를 글을 통해 표현했고 그래서 소심하고 나약한, 외부의 권위와 힘에 쉽게 무너져버리는 '약한' 인간상이 많이 등장했다는 것이다.
 인터넷의 설명을 듣자니 그의 난해함을 조금 알 것 같았다. 물론 그의 글을 이해할 수 있었다는 말은 아니지만...


 모호한 <변신>과 난감한 <판결>을 뒤로하고 다시 <시골의사>에 도전해본다. 하지만 역시...
 책은 <학술원에의 보고>, <굴>, <법 앞에서> 로 계속 이어지지만 난해함으로 끊겨버린 맥은 쉽사리 회복되지 않았다.


 아, 카프카여! 그대는 나에게 라면 받침대나 취침용 자장가 역할밖에 할 수 없단 말인가. 부릅뜬 그의 눈이 내 심금을 긁고 간다.
 문득 어느 과자 광고의 카피가 생각난다.
 "아 ~ ○○○, 언젠간 먹고 말거야~"

분류 :
외국
조회 수 :
9780
등록일 :
2011.05.09
22:52:1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783&act=trackback&key=fc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78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62 외국 동물농장 (Animal Farm)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freeism 5178   2011-05-04 2011-05-04 01:03
동물농장 (Animal Farm) 지은이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옮긴이 : 도정일 출판사 : 민음사 (1998/08/05, 초판:1945) 읽은날 : 2007/06/13 <동물농장>은 인간사의 축소판이다. 메이너 농장의 동물들은 반란을 통해 인간을 몰아...  
61 외국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freeism 4442   2011-05-04 2011-05-04 01:05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지은이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옮긴이 : 이가형 출판사 : 해문출판사 (1994/05/15) 읽은날 : 2007/08/31 ‘휴~’하는 한숨소리가 더 길게 느껴진다. 지루하...  
60 외국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freeism 5651   2011-05-04 2011-05-06 21:36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지은이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그 림 : 뫼비우스 (Moebius) 옮긴이 : 전미연 출판사 : 열린책들 (2007/07/10) 읽은날 : 2007/10/11 3개월 전, 베르나르의 <파피용>을 출판되...  
59 외국 대유괴 (大誘拐) - 덴도 신 (天藤 眞) freeism 5198   2011-05-06 2011-05-06 21:38
대유괴 (大誘拐) 지은이 : 덴도 신 (天藤 眞) 옮긴이 : 김미령 출판사 : media 2.0 (2007/08/23) 읽은날 : 2007/11/16 우연히 집어든 영화잡지에서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2007)의 소개글을 봤다. 수백억 재산을 모은 권순분 여사...  
58 외국 스켈리그 (Skellig)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freeism 4762   2011-05-06 2011-05-06 21:44
스켈리그 (Skellig) 지은이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비룡소 (2002/01/14) 읽은날 : 2007/12/10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마이클은 허물어져가는 차고에서 신음하는 ‘그’를 발견하고는 새롭게 알...  
57 외국 데미안 (Demian)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freeism 4277   2011-05-09 2011-05-09 22:14
데미안 (Demian) 지은이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7/08/01, 초판:1919) 읽은날 : 2008/07/02 헤르만 헤세의 대표작이자 현대인의 필독 고전, <데미안>! 하지만 ‘고전’이라는 단어와...  
56 외국 타임머신 (The Time Machine) - 허버트 조지 웰즈 (Herbert George Wells) freeism 4465   2011-05-09 2011-05-09 22:15
타임머신 (The Time Machine) 지은이 : 허버트 조지 웰즈 (Herbert George Wells) 옮긴이 : 심재관 출판사 : 엔북 (2002/05/02, 초판:1895) 읽은날 : 2008/10/09 중고등학교 때 봤던 <타임머신>(1960) 영화가 생각난다. 타임머...  
55 외국 시간을 달리는 소녀 (時をかける少女) - 츠츠이 야스타카 (筒井康隆) freeism 4841   2011-05-09 2011-05-09 22:16
시간을 달리는 소녀 (時をかける少女) 지은이 : 츠츠이 야스타카 (筒井康隆) 옮긴이 : 김영주 출판사 : 북스토리 (2007/06/14, 초판:1965) 읽은날 : 2008/10/23 묘하게 매력적인 소설이다. 시공간의 이동, 과거의 악몽에 기인한 공...  
54 외국 로드 (The Road) - 코맥 매카시 (Cormac McCarthy) freeism 4707   2011-05-09 2011-05-09 22:16
로드 (The Road) 지은이 : 코맥 매카시 (Cormac McCarthy)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문학동네 (2008/06/10) 읽은날 : 2008/11/07 <로드(The Road)>를 읽고 있다. 걷고 또 걷고, 그리고 음식을 찾아 해매고... 사건중심이라기...  
53 외국 리버보이 (River Boy) - 팀 보울러 (Tim Bower) freeism 5118   2011-05-09 2011-05-09 22:17
리버보이 (River Boy) 지은이 : 팀 보울러 (Tim Bower) 옮긴이 : 정해영 출판사 : 다산책방 (1997/10/20) 읽은날 : 2008/12/08 "강은 여기에서 태어나서, 자신에게 주어진 거리만큼 흘러가지. 때로는 빠르게 때로는 느리게, 때...  
52 외국 기억 전달자 (The Giver)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freeism 4572   2011-05-09 2011-05-09 22:18
기억 전달자 (The Giver) 지은이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옮긴이 : 장은수 출판사 : 비룡소 (2007/05/18) 읽은날 : 2009/03/11 모든 것이 계획된, 철저한 규율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마을 원로회는 아이의 소질...  
51 외국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 메리 셜리 (Mary Wollstonecraft Shelley) freeism 4447   2011-05-09 2011-05-09 22:20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지은이 : 메리 셜리 (Mary Wollstonecraft Shelley) 옮긴이 : 임종기 출판사 : 문예출판사 (2008/05/30, 초판:1818) 읽은날 : 2009/05/22 수술자국 가득한 흉측한 얼굴을 하고 기다란 팔과 거대한 ...  
50 외국 뚱보, 내 인생 (La Vie, en Gros) - 미카엘 올리비에 (Mikael Ollivier) freeism 5393   2011-05-09 2011-05-09 22:21
뚱보, 내 인생 (La Vie, en Gros) 지은이 : 미카엘 올리비에 (Mikael Ollivier) 옮긴이 : 조현실 출판사 : 바람의 아이들 (2004/06/26) 읽은날 : 2009/06/10 뚱보, 벵자멩이 털어놓는 고달픈(?) 인생사! 사춘기 소년, 벵자멩의...  
49 외국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freeism 5176   2011-05-09 2011-05-09 22:23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지은이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옮긴이 : 김옥수 출판사 : 사계절 (1994/01/25) 읽은날 : 2009/07/31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은 바...  
» 외국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freeism 9780   2011-05-09 2011-05-09 22:52
변신 · 시골의사 (Die Verwandlung · Ein Landarzt) 지은이 :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옮긴이 : 전영애 출판사 : 민음사 (1998/08/01) 읽은날 : 2010/04/00 <변신>, 옛날에 한번 읽어봤던 기억이 난다. 자고 일어나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