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름다움도 자란다


엮은이 : 고도원
출판사 : 청아출판사 (2002/03/07)
읽은날 : 2002/05/31


아름다움도 자란다 고도원님이 읽은 책들 중에서 좋은 글들만을 모아놓은 책이다. 요즘 유행하는 일종의 잠언집, 명상집이라 보면 될 듯싶다. 내가 한때 즐겨 읽었으나 이제는 그렇게 관심이 가지 않는 부류...
잠언집, 명상집이란 이름을 달고 나온 몇 권의 책이 대박을 터트리면서 너도나도 이것저것 짜깁기해서 내놓는다. "여유롭고, 아름다운 정신적인 삶"을 위한다고는 하지만 그 이면에 깔려있는 상업주의의 속물근성이 더 역겹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겉만 번지르르한, 말로만 참인생이니, 선이니 하면서 뒤로는 온갖 호박씨는 다 까고있는 우리들... 이런저런 잠언들 어쩌고 하면서 글 따로, 몸 따로 마음 따로인 그런 사람들은 또 얼마나 많은가. 어쩌면 이 모든 이중적인 모습들이 바로 나의 모습인지도...
그래서 더 거부하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다 한 친구에게서 이 책을 선물 받았다. 저자명이 적혀져야 할 책표지의 '엮은이'라는 말이 약간은 거슬리긴 했지만 책 출판을 전제로 기획된 것이 아닌, 실제 고도원님이 E-Mail을 통해 매일아침 익명의 사람들에게 전해줬던(고도원의 아침편지) 조금은 '실천적인' 책일 거라는 생각에 새로이 마음을 가다듬으며 읽었다.
비록 고도원님 자신이 순수 창작집이 아닌 다른 책 속에서 산재해 있는 글들만을 모아놓았다고는 하지만 각각의 글들 말미에 엮은이의 생각과 느낌을 간단히 적어놓아 자칫 고루한 메아리처럼 들릴 수 있는 내용에 힘을 실어준다.


두 페이지 정도의 짧은 단락으로 이뤄져 있어 일상 틈틈이 읽을 수 있어 좋았다. 우리가 대부분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가슴으로 이해하지 못했던 글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한 페이지 읽고 눈 한번 감아보고, 한 페이지를 읽고 먼 산 한번 바라보고...


그러나, 다분히 계몽적이고, 조장적인 분위기가 맘에 걸린다.
'이러이러한 정신적인 삶이 아름답지 않은가? ...'
사랑, 행복, 아름다움이라는 말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 타당한 진리면서도 한편으로는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으로부터 시작되는 주관적인 마음이기에 과연 타인으로부터의 '전수'를 통해 제대로 와 닿을까 하는 의구심...
좋은 말들이긴 하지만 일종의 '도덕적 강요'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좋은 글'들 이면의 획일화된 보이지 않는 고리... 그 고리들이 내 마음을 무겁게 한다.


또한 고도원님의 책읽기가 자칫 명문 발취만을 위한 형식적이고 도식화된 글자보기(책읽기)가 되어버리지나 않을까 하는 걱정도 앞선다.
바쁜 일상에서 자신에게 특별한 느낌이나 감동으로 남는 문구를 기억하고, 따로 옮겨놓는다는 것 자체야 흠잡을 때 없는 일이지만, 이를 타인에게 E-Mail 형식으로 전달하려는 과정에서 올 수 있는 '주객전도'의 형식화는 경계해야 되지 않을까. 책을 읽음으로 해서 남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남에게 이야기하고, 보여주기 위해 책을 읽는다면 그만큼 우스운 짓도 없다고 본다.


좋은 글이 많은 책이다. 하지만 한번쯤 이런 책들이 갖는 '도덕적 답답함'도 비워버릴 수 있었으면 하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3297
등록일 :
2011.04.27
23:52:5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50&act=trackback&key=42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77 산문 수필 - 피천득 2011-04-07 6058
76 한국 벽오금학도 - 이외수 2011-04-08 6064
75 인문 스위치(Switch) - 칩 히스(Chip Heath), 댄 히스(Dan Heath) 2011-05-11 6081
74 인문 과일 사냥꾼 (The Fruit Hunters) - 아담 리스 골너 (Adam Leith Gollner) 2011-05-09 6111
73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1-05-09 6113
72 인문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한홍구 2011-05-09 6160
71 산문 실크로드 - 정목일 2011-06-30 6164
70 인문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The Liar in Your Life) - 로버트 펠드먼 (Robert Feldman) 2011-05-09 6170
69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220
68 외국 돈키호테(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 Sattv... 2012-02-29 6269
67 산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 이용한, 심병우 2011-04-07 6311
66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327
65 인문 철학 콘서트 - 황광우 2011-05-09 6363
64 한국 워낭 - 이순원 2011-05-09 6363
63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1-05-09 646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