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햄릿 (Hamlet)


지은이 : 셰익스피어 (William Shakespeare)

옮긴이 : 최종철
출판사 : 민음사 (1998/08/05, 초판:1601)
읽은날 : 2012/02/16


햄릿 (Hamlet)  

  고전 중의 고전이자 셰익스피어의 대표작으로 온갖 종류의 필독서, 권장도서, 추천도서에서 맨 위를 달리는 <햄릿>을 편다. 조금 늦은 감은 있지만 지금이라도 그 명성을 확인하고 공감해보고 싶었다. 특히 얼마 전에 읽은 <일리아스> 해설서를 통해 다시금 고전에 눈을 돌리게 되었다. 조금 난해하고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시간을 초월해 적용되는 고전만의 범용성을 느꼈다고나 할까.

 

  희곡 형태의 글이라 처음에는 읽기가 어려웠지만 인터넷을 통해 <햄릿>의 줄거리와 배경을 찾아보자 조금은 수월해졌다. 자연히 희곡의 묘미도 조금씩 살아나는 것 같았다. 마치 인물들 간의 대화를 통해 전체 사건이 하나하나 조각되는 느낌이랄까. 대사라는 블록을 끼워 맞추며 전체그림을 그려보는 것 같았다. 

  또한 페이지를 열 때마다 접혀진 그림이 튀어나오는 팝업북처럼 텍스트 위로 등장인물들의 모습과 그들의 대화가 들리는 듯 했다. 마치 국립극장의 연극무대에서, 굵은 목소리에 하얀 궁정가발을 쓴 배우들의 연기를 직접 보는 것 같았다.

 

  <오셀로>, <리어왕>, <멕베스>와 함께 ‘셰익스피어 4대 비극’이라 불리는 <햄릿>, 엮자(최종철)는 직역의 충실함과 의역의 부드러움 사이에서 전자를 택했지 싶다. 운문과 희곡 형식으로 되어 있는 원문(엄밀히 말하면 이것 또한 번역본이다)을 의역 없이 그대로 번역한 듯 보인다. 그래서 희곡적인 분위기는 제대로 즐길 수 있었지만 글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는 어려움이 많았다.

  우리 국어의 어순이나 문맥과는 맞지 않는 부분이 상당하기에 문장의 의미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집중이 필요할 것 같다. <햄릿>의 숨은 의미를 완전히 파악하기 위해서는 다른 해설서를 참조하는 것도 좋지 싶다.

 

분류 :
기타
조회 수 :
14074
등록일 :
2012.02.17
01:05:0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685&act=trackback&key=307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6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 기타 햄릿 (Hamlet) - 셰익스피어 (William Shakespeare) 2012-02-17 14074
78 인문 조벽 교수의 희망 특강 - 조벽 2012-02-22 6725
77 외국 돈키호테 (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 미겔 데 세르반테스 (Miguel de Cervantes S... 2012-02-29 5528
76 한국 무진기행 - 김승옥 [1] 2012-03-11 5171
75 한국 엄마를 부탁해 - 신경숙 2012-03-20 6729
74 인문 프로이트의 의자 - 정도언 2012-03-31 6666
73 외국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 F. 스콧 피츠제럴드 (F. Scott Fitizgerald) 2012-04-12 5259
72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 (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 (Paker J. Palmer) 2012-05-07 7147
71 산문 달리기와 존재하기 (Running & Being) - 조지 쉬언 (George Sheehan) 2012-05-20 5410
70 외국 도플갱어 (Der Dppelgänger)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2012-06-15 6945
69 한국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1] 2012-07-05 6743
68 산문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 청전 스님 2012-07-15 5615
67 외국 13계단 (13階段) - 다카노 가즈아키 (高野和明) 2012-08-03 4916
66 인문 최성애, 조벽 교수의 청소년의 감정코칭 - 최성애, 조벽 2012-08-10 6199
65 외국 제노사이드 (ジェノサイド) - 다카노 가즈아키 (高野和明) 2012-09-16 4384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