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사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하고 있는데...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천리안도 막막하기는 하겠다.
검색은 이미 네이버 제국의 손아귀에 넘어가 버렸고,
메일 역시 네이버나 다음이 양분하고 있다.
카페나 블로그는 힘 한번 써보지 못한 체 파리만 날리고 있고,
마지막 보루였던 웹호스팅도 훨씬 싸고 저렴한 업체에게 다 빼앗겨버렸다.

멀어져버린 관심을 모으려는 천리안의 안간힘을 보자니
옛날에 유행하다 사라져갔던 이름들이 떠오른다.
하이텔, 네띠앙, 유니텔, 넷츠고...
‘PC통신’이라는 이름으로 많은 사람들을 연결해주었던, 사라져버린 첨병.

마지막 남은 [천리안] 역시 세월 속에 묻혀버리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경쟁력이 뒤처지면 가차 없이 나가떨어지는 것이 약육강식의 세상이지만,
한 시대를 풍미했던 원로들의 쓸쓸한 은퇴가 아쉬운 것은 어쩔 수가 없다.


- 2010/03/10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아니면 다행이지만...
조회 수 :
1964
등록일 :
2011.05.18
23:48:0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76&act=trackback&key=21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2011-05-18 1964
21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2011-05-18 2297
20 나의 보관함 2011-05-18 2476
19 담배 [1] 2011-05-18 2965
18 글을 쓴다는 것 2011-05-18 2852
17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2011-05-18 2651
16 1년에 50권 읽기 (2011) 2011-05-18 6287
15 연극 2011-07-08 2952
14 산길을 달리면서 2011-11-07 2248
13 인생연작 2011-12-20 2328
12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2012-01-13 2436
11 1년에 50권 읽기 (2012) 2012-01-19 4926
10 고전 속으로 [2] 2012-03-05 2017
9 2012-10-13 1542
8 마라톤 인생 (2012 춘천마라톤 완주기) [1] 2012-11-06 1438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