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휴-.
간만에 집어든 책은 생전 처음 보는 암호문처럼 다가온다. 동그라미와 사각형, 그리고 몇 개의 선으로 조합된 문자들은 하나의 음으로만 느껴질 뿐 서로를 연결하는 의미로는 기억되지 않는다.
꾸부정한 날씨 탓인지 허리띠에 짓눌려버린 뱃살 때문인지 책은 한없이 갑갑해 보인다.

휴-,
해독되지 않는 책을 덮자, 열려진 창문사이로 갑자기 ‘쏴-’하는 빗소리가 들린다.
문득, 빗속을 달리며 집으로 향하던 어린 날이 떠오른다.
머리를 적시던 시원한 물줄기와 귓불을 스치던 차가운 바람.
코끝에 대롱거렸던 한여름의 소낙비와
뜨거워진 등허리를 타고내린 한낮의 빗소리.

휴-
저 빗속을 날고 있는 나!


- 2006/07/11
  태풍이 지나가고 다시 장마가 시작된다...
  "와이리 찌뿌등하노!" ^^
조회 수 :
1543
등록일 :
2011.05.10
21:05:0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928&act=trackback&key=2f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9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7 1년에 50권 읽기 (2011) 2011-05-18 6398
96 1년에 50권 읽기 (2010) 2011-05-18 5122
95 1년에 50권 읽기 (2012) 2012-01-19 5034
94 담배 [1] 2011-05-18 3046
93 연극 2011-07-08 3036
92 글을 쓴다는 것 2011-05-18 2939
91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2011-05-18 2744
90 나의 보관함 2011-05-18 2565
8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2012-01-13 2551
88 인생연작 2011-12-20 2396
87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2011-05-18 2375
86 산길을 달리면서 2011-11-07 2327
8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2011-05-18 2260
84 ZERO 2011-05-07 2250
83 책상 2011-04-11 220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