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유모아 극장 (Yumoa Shosetsu-shu)


지은이 : 엔도 슈사쿠 (遠藤周作)
옮긴이 : 김석중
출판사 : 서커스 (2006/11/04)
읽은날 : 2010/07/03


유모아 극장  독특한 소재와 일상의 평범함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열두 편의 단편은 인간 이면에 대한 통찰을 통해 물질문명에 둘러싸인 체 방황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반영하다. 백마 탄 왕자의 키스라도 꿈꾸는 것일까. 공허함과 자만, 과시욕에 쌓인 체 현실을 부정하는 모습은 재미를 넘어 씁쓸함마저 갖게 한다.


 [마이크로 결사대]의 경우 평소 짝사랑해왔던 여인의 몸, 그녀의 창자 속에서 회충과 싸우며 항문을 통해 탈출할 수밖에 없는 절체적명의 순간을 희화시켜 놓음으로써 사람에 대한 이중성을 묘하게 풍자한다. 아름다운 겉모습 뒤에 숨겨진 거부할 수 없는 진실은 인간에 대한 주체할 수 없는 페이소스로 다가온다.
 또한, 과시욕에 쌓인 이웃 아줌마를 부추겨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여자들의 결투], 보수적이고 무력한 아버지의 핑크빛 과거를 소개한 [우리 아버지] 역시 현실과 양립할 수 없는 인간의 이중적인 성향을 보여준다. 자신을 위해 타인과의 관계를 이용하거나 과거를 묻은 체 살아가는 모습이 현실에 안주하지 못하는 현대인을 보는 것 같다. 산업화와 정보화의 미명 아래 점점 부품화 되어가는 인간들의 씁쓸한 반항처럼 느껴진다.


 소소한 반전이 주는 생각꺼리는 입가에 묻은 밥풀을 닦아주던 외할머니의 손길처럼 따뜻했다. 막 걸음마를 땐 어린아이의 천진함과 고희를 바라보는 어르신의 느긋함을 유쾌하게 풀어낸 소설집 <유모아 극장>.
 고루한 일상을 버텨내게 하는 산들바람이 된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8628
등록일 :
2011.05.09
23:01:1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25&act=trackback&key=2f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2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84 외국 모비 딕(Moby Dick) - 허먼 멜빌(Herman Melville) 2020-01-22 18
383 외국 무기여 잘 있어라(A Farewell to arms)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1-28 18
382 외국 갈매기의 꿈(jonathan Livingston Seagull) - 리처드 바크(Richard Bach) 2020-01-14 22
381 산문 아무튼, 술 - 김혼비 2020-01-14 25
380 외국 당신 인생의 이야기(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 테드 창(Ted Chang) 2019-11-16 72
379 산문 깊은 바다, 프리다이버(Deep: Freediving, Renegade Science, and What the Ocean Tells Us About Ourselve... 2019-09-14 202
378 한국 아몬드 - 손원평 2019-01-22 363
377 한국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2018-08-26 383
376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2016-05-10 385
375 외국 로빈슨 크루소(The Life and Strange Surprising Adventures of Robinson Crusoe of York) - 다니엘 디포(Da... 2018-12-14 390
374 산문 책은 도끼다 - 김웅현 2018-08-09 413
373 한국 종의 기원 - 정유정 2016-06-09 415
372 외국 투명인간(The Invisible Man: A Grotesque Romance) - 허버트 조지 웰스(Herbert George Wells) 2019-01-19 425
371 산문 여행의 이유 - 김영하 2019-06-11 450
370 한국 파과 - 구병모 2015-11-07 45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