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지하철문고 스럽다


되돌아오지 못한 책의 자리혹시 당신의 책장에 지하철문고가 꽂혀있진 않은가?

90년대 부산에 ‘지하철문고’란 것이 생겼는데...
진열해 놓기가 무섭게 사라져버리길 몇 년,
시민들이 이렇게나 책을 사랑했던가?
되돌아오지 못한 책의 자리는 늘어만 가고.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는 똥종이 전집류만 몇 권 남았다.
베개로 써도 좋을 듯한 두꺼운 어깨는
지하철에서 읽기에는 뭔가 맞지 않은 느낌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애물단지로 전락한 저들을 보자니
"지하철문고스럽네..." 라는 탄식이 절로 나온다.
유식하게 말하자면 용두사미가 될 것이요,
일상용어로는 작심삼일 정도가 아닐까...

책의 권수나 시민의 무심함보다는
건전한 의미로 출발한 활동이 흐지부지 되었다는 현실이 더 안쓰럽다.

지하철문고는 지하철문고스럽다? !


- 2004/08/21   
  그 존재마저 모호해진 지하철문고.   
  우리시대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
조회 수 :
1536
등록일 :
2011.05.08
01:49:2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235&act=trackback&key=edd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2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7 1년에 50권 읽기 (2011) 2011-05-18 6368
96 1년에 50권 읽기 (2010) 2011-05-18 5095
95 1년에 50권 읽기 (2012) 2012-01-19 5004
94 담배 [1] 2011-05-18 3029
93 연극 2011-07-08 3017
92 글을 쓴다는 것 2011-05-18 2918
91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2011-05-18 2723
90 나의 보관함 2011-05-18 2545
8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2012-01-13 2529
88 인생연작 2011-12-20 2379
87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2011-05-18 2361
86 산길을 달리면서 2011-11-07 2303
8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2011-05-18 2242
84 ZERO 2011-05-07 2227
83 책상 2011-04-11 218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