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 이야기

2016 노벨문학상, 포크송의 대부 밥 딜런에게 돌아가다


 

2016년 노벨문학상은 놀랍게도 밥 딜런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13일 오후 1시(현지시간) 미국 가수 겸 시인 밥 딜런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지목했다. 선정 이유로는 “위대한 미국 음악 전통 안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작”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밥 딜런은 1997년 처음 노벨 문학상 후보로 추천되었다. 한국에는 시인으로서의 면모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밥 딜런은 10살부터 시를 쓰기 시작해 앨범 <The Freewheelin’ Bob Dylan>의 성공을 통해 사회적 저항 운동계의 상징적인 음악가로 더 많이 알려졌다. 1982년에는 작곡가 명예의 전당에, 1988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으며 2000년에는 폴라음악상을 수상했다. <타임지>는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밥 딜런을 선정하기도 했다.


그가 지은 가사의 시적인 면모는 대중 음악의 가사를 문학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대중 음악 장르로 치부된 포크를 현대 예술 장르로 탈바꿈시킨 역사적인 인물로 회자되기도 한다. 미국 연방법원은 통신사업자들 사이의 소송에서 판결문에 “아무것도 없으면, 잃을 것도 없다(When you got nothing, you got nothing to lose)”라는 밥 딜런의 노래 ‘라이크 어 롤링 스톤(Like a rolling stone)’의 가사를 인용하기도 했다. 국가 최고 권위기관이 대중가요 가사를 판결문에 인용한 사례로는 최초였다.


밥 딜런의 가사는 때론 메시지의 파악이 어려워 ‘난해한 현대시’에 비교되기도 했다. 1960년대 중반 <Another side of Bob Dylan>, <Bring it all black home>, <Highway 61 revisited>가 연속 발표되었을 때, 미국 각 대학의 영문과에 ‘밥 딜런 시분석’ 강좌 개설이 유행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 미국인들에게도 이 정도인데 한국에서 딜런의 시나 가사를 집중한 경우는 거의 없었다. 그나마 메시지가 확연한 「Blowin’ in the wind」 정도가 유명해졌지만 1970년대 중반에 반전(反戰) 노래라는 낙인이 찍히면서 방송과 판매가 금지되었다. 그 외 회자된 노래로는 「One more cup of coffee」나 「Knockin’ on heaven’s door」등이 있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 대부분이 소설가이거나 시인, 극작가이지만 작가가 아닌 수상자가 나오기도 한다. 이제까지 테오로도 몸젠(1902), 루돌프 오이겐(1908), 앙리 베르그송(1927), 버트런드 러셀(1950), 윈스턴 처칠(1953) 등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노벨'문학상'으로 번역되어 단순히 문학을 창작하는 사람이 받는 상이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Literature'는 쓰는 행위 일반을 통칭하기 때문에 사상과 문체에 따라 문학가가 아니더라도 받을 수 있다.

 

출처 : 채널예스(http://ch.yes24.com/Article/View/31884)

조회 수 :
193
등록일 :
2016.10.13
22:50:30 (*.111.129.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3642&act=trackback&key=03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364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2016 노벨문학상, 포크송의 대부 밥 딜런에게 돌아가다 2016-10-13 193
7 요즘 아이들 2013-02-06 513
6 당신의 인생을 바꿔줄 인문학 입문서 2012-11-03 747
5 인생삼대지락 2012-07-13 611
4 진정한 영웅 2012-01-31 785
3 책 속에는 2012-01-25 762
2 사랑의 조건 2011-12-02 875
1 글쓰기가 중요한 이유 - 김용택 2011-08-29 1268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