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어둠의 저편 (アフタ-ダ-ク)


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옮긴이 : 임홍빈
출판사 : 문학사상사 (2005/05/26)
읽은날 : 2005/08/24


어둠의 저편 새벽 두시, 은빛 장판 위의 여행 가방, 가이드북, 카메라, 그리고 구석에 널브러진 속옷들. 여행의 여운을 뒤로하고 책을 읽는다.
엎드린 작은 방, 몇 해 전에 준비한 스탠드는 하얀 스포트라이트처럼 빛을 발하며 책읽기를 돕는다.


#1.
사실 잠이 오지 않아 펼쳐들었다. 스토리 중심의 책이라기보다 장면과 대화, 그 속의 은밀한 흔적을 찾아가는 조금은 새로운 형식 - 다시 말해 잠.오.는. 책인 것 같아 수면제 대용으로 펼쳤다. 하지만 짤막하게 이어진 상황과 무의미해 보이는 장면 속으로 금방 빠져들었다.
새벽이슬이 내리는 습한 골목길을 뚜벅거리며 걷는 느낌? 스쳐지나가는 옆 사람에게서 엿듣게 되는 - 나와 상관없어 뵈지만 괜스레 흥미가 가는 그런 대화 같다고 할까. 은근히 몰입하게 만드는 장면이 어쩌면 내가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책 속의 인물들이 날 훔쳐보는 건 아닐까하는 착각마저 든다.
싱숭생숭한 새벽의 기분과 맞아떨어진 ‘어둠의 저편’으로 서서히 빠져든다.


#2.
문득 글이 쓰고 싶어진다.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알 수 없다고, 하지만 느낄 수 있다고...
다시 ‘어둠의 저편’으로 걸어간다.
공간을 뛰어넘는 시점과 일상적이지만 상반되고 미묘한 인물들의 이야기들이 그녀에게 띄우는 편지처럼
알 수 없었다. 아니, 느낄 수 있었다.
어둠 속에서 스멀스멀 자라나고 있는 그 무엇을...


#3.
사랑, 열정, 욕망 and 인식과 의식.


#4.
“영화의 장면들처럼 마리와 에리의 밤을 번갈아가며 보여주는 작가는, 더 이상 판단하고 조정하는 전통적인 저자가 아니다. 그는 권위적 입장에서 등장인물을 조정하거나 개입하지 않는다. 그저 소설이 영화처럼 쓰였으니, 독자도 판단을 보류하고, 카메라를 따라 천천히 가는 수밖에 없다.”
- 권택영 (‘어둠의 저편’을 위한 감상 노트 중에서)

분류 :
외국
조회 수 :
4303
등록일 :
2011.05.03
02:38:4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928&act=trackback&key=7a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9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8 한국 인간 연습- 조정래 2011-05-03 3305
147 한국 당신들의 천국 - 이청준 2011-05-03 3568
146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2011-05-03 4044
145 한국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 윤대녕 2011-05-03 3443
144 외국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兎の眼) - 하이타니 겐지로 (灰谷健次郞) 2011-05-03 4896
143 인문 사진이란 무엇인가 - 최민식 2011-05-03 3949
142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3970
141 한국 장외인간 - 이외수 2011-05-03 4482
» 외국 어둠의 저편 (アフタ-ダ-ク)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2011-05-03 4303
139 한국 유랑가족 - 공선옥 2011-05-03 4326
138 외국 냉정과 열정사이 (冷靜と情熱のあいだ ) - 츠지 히토나리 (つじ仁成), 에쿠니 가오리 (江國香織) 2011-05-03 3964
137 한국 광장 - 최인훈 2011-05-03 3535
136 인문 E=mc2 - 데이비드 보더니스 (David Bodanis) 2011-05-01 3964
135 외국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2011-05-01 3900
134 한국 고기잡이는 갈대를 꺾지 않는다 - 김주영 2011-05-01 3438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