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icon_slr1.gif


일정(2018/12/08, 09)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요 일정(이스탄불-에페스-파묵칼레-안탈야-카파도키아)



  해가 질 무렵 파묵칼레 숙소에 도착해 늦은 저녁을 먹고 나자 세상이 온통 검은색으로 변해 있었다. 날도 추운데다 비교적 외진 곳에 위치한 호텔이라 밤은 더울 길~게 느껴졌다. 특별히 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니고, 호텔에 온천도 즐길 수 있다고 해서 수영복과 수모를 챙겨 실내 풀로 향했다.
  가로 10m, 세로 15m 정도 되는 온천 풀에 남녀 구분 없이 모두 들어가 온천과 수영을 즐길 수 있는데, 우리가 생각하는 온천과는 달리 수온이 높지 않아 미지근했다. 그저 파묵칼레 온천에 몸을 담가봤다는 정도에 만족하면 좋을 것 같다.

  다음날 파묵칼레에서의 아침, 오늘도 파묵칼레를 둘러보고 안탈야까지 가야하는 일정이라 서둘러 출발했다. 우선 파묵칼레의 대표적인 유적지 히에라폴리스로 향했다. 이곳은 페르가몬 왕국과 로마시대를 거쳐 번성했던 도시라는데 지금은 도시의 잔해만 남아 옛 영광을 대신하고 있다. 인간이 신을 모방해 만들었던 구조물은 지진과 함께 사라졌지만, 저기 자연 속에서 스멀스멀 솟아난 온천은 아직까지도 순백의 석회층을 만들며 오늘날의 파묵칼레를 영화롭게 만들고 있다. 감히 범접하기 힘든 자연의 힘이자 아름다움이 아닐까 싶다.


히에라폴리스의 아침(남 비잔틴 문과 열기구)    원형극장 올라가면서 내려다 본 히에라폴리스 전경

히에라폴리스의 남 비잔틴 문과 열기구. 그리고 원형극장 올라가면서 내려다 본 히에라폴리스 전경


  우리는 시원한 아침공기를 마시며 남 비잔틴 문을 지나 히에라폴리스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까지 올라갔다. 밤기운을 머금은 히에라폴리스 언덕은 아침 여명과 선명하게 연신 셔터를 누르게 했다.

  원형극장은 에페스 유적의 것보다 훨씬 보존상태가 좋았다. 방금 공연을 마친 합창단의 모습처럼 당당했고 자신감에 차 있었다. 무대를 중앙으로 둥그렇게 모아진 객석에는 커튼콜을 외치는 관객들의 박수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파묵칼레를 품은 거대한 원형극장을 돌아 내려오면 왼쪽으로 여러 건물터가 보이는데 뒤에 찾아보니 아폴로 신전과 교회 터라고 했다. 유적 발굴을 위해 만들어진 것 같은 가건물 아래로는 많은 석제들이 바닥에 나뒹굴고 있었다. 제대로 맞춰지지 않은 역사의 퍼즐은 레고 조각의 블록들을 연상케 했다. 지금은 하나의 돌조각이지만 언젠가는 아폴로 신전과 교회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으리라 기대해본다.


히에라폴리스 원형극장에서    당당하고 자신감에 차있는 원형극장

당당하고 자신감에 차있는 원형극장


원형극장에서 바라본 히에라폴리스. 저기 타우르스 산맥의 설산이 보인다

원형극장에서 바라본 히에라폴리스. 저기 타우르스 산맥의 설산이 보인다.


  고대 유적을 뒤로하고 파물칼레의 상징인 되어버린 순백의 석회층으로 갔다. 파묵칼레의 히에라폴리스 남쪽 경사면을 따라 석회 성분이 함유된 온천이 흘러넘치면서 생성된 계단형의 석회층으로 하늘에서 내려앉은 하얀 오로라 같았다. 파묵칼레가 ‘목화의 성’이라는 터키어라는 말도 충분히 이해가 갔다.
  나와 일행 몇몇은 한쪽에 마련된 족욕장으로 살금살금 내려가 발을 담가봤다. 어제 호텔에서 담그던 온천과 비슷한 온도였지만 한겨울 야외라서 그런지 더 따뜻하게 느껴졌다. 까칠까칠하면서 미끄러운 석회바닥이라 조심스러웠지만 발목을 감싸는 온천수는 포근했다. 또한 차가운 대기를 만나면서 피어나는 수증기는 목화의 성을 더욱 몽환적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곳곳에 말라버린 석회층도 보였다. 지나친 개발로 온천이 메마르면서 여름철이 아니면 수량이 많지 않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일부 석회층은 허연 바닥을 드러낸 채 누렇게 변색되어 있었다. 하늘빛 온천수가 계속 흘러 쓰러져버린 히에라폴리스를 일으켜 세우는데 많은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오랫동안~


파묵칼레의 석회층과 이를 뒤덮은 수증기    점점 말라가는 온천

파묵칼레의 석회층과 이를 뒤덮은 수증기. 하지만 점점 말라가는 온천


  우리는 다시 버스를 타고 터키 남부로 향했다. 1400m가 넘는 산맥을 넘어 안탈야로 향했다. 터키 남부에 위치한 안탈야는 지중해를 끼고 들어선 아름다운 도시로 터키뿐만 아니고 유럽 최고의 휴양지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아직 5시간 이상을 가야 하지만 이런 맑은 날이 내일까지 이어진다면 혹시나, 혹시나 지중해에서 바다수영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가져본다. “지중해에서 수영을? 내가 언제 지중해에서 수영해 보겠어! ^^”

분류 :
외국
조회 수 :
73
등록일 :
2019.01.18
00:28:19 (*.52.194.1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3835&act=trackback&key=ee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38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2019-01-18 62
89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2019-01-18 57
»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2019-01-18 73
87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2019-01-18 51
86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2019-01-18 107
85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2015-08-15 472
84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2012-10-05 2009
83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2012-10-04 1913
82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2012-09-20 2208
81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2011-09-22 3021
80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2011-09-08 3479
79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2011-09-01 3356
78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2011-08-18 2929
77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2011-08-10 3355
76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2011-07-31 3283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